bug-glibc
[Top][All Lists]
Advanced

[Date Prev][Date Next][Thread Prev][Thread Next][Date Index][Thread Index]

(����) �����ý¶§¹®¿ï¿½ ���� ���� �߼� ���� ���Ӵϰ� ���⸦ ȸ��!!


From: ±è±âÁß
Subject: (±¤°í) °í°üÀý¶§¹®¿¡ °ÅÀÇ ÀáÀ» Àß¼ö ¾ø´ø ¾î¸Ó´Ï°¡ ¿ø±â¸¦ ȸº¹!!
Date: Sat, 25 May 2002 15:14:16 +0900

정보통신부 권고 사항에 의거 제목에 [광고]라고 표기한 광고 메일입니다.
수신을 원치 않으시면 수신거부를 눌러주세요

네떼루마니에 이은 또 다른 불가사이 시트!!!

아가리쿠스 버섯과 유까리 나무의 경이적인 결정체!!!

아가리쿠스 버섯의 함유량을 대폭 강화시킨

일본에서 발간되는 건강관련 잡지 安心의 2000년 7월호에 게재된 수액시트 관련 기사를 번역한 것입니다.

 

유까리 수액시트!!!

 ê³ ê´€ì ˆí†µ 때문에 거의 잠잘 수 없던 어머니가 수액시트로 원기를 회복 (55세 주부 우에노요우꼬)

수술후의 통증으로 침울해 계시던 어머니

혼자 살고 계신 현재 87세의 어머니가 왼쪽발의 고관절이 아프게 된 것은 2년 정도 전부터라고 합니다. 어머니는 마음이 굳었기에 털어놓고 얘기해 주신 것도 최근의 일입니다만  사실은 죽을 정도 아팠던 날도 있었다고 말씀하십니다.
1년반 정도 전에  무릎의 골절로 입원했을 때도 의사로부터 고관절도 변형되어 있어 [수술이 필요하다]라고 들었다고 그럽니다.
그래도 주저하시던 어머니가 수술을 받기도 결정한 것은 어떠튼 통증으로부터 벗어나고 싶은 일심이었다고 하는데 꽤 아팠던 것입니다.
어머니는 작년 5월에 입원하고 수술에 성공해서 8월에 퇴원했습니다. 그런데 저에게는 자신의 생활에 쫓기니 병문한도 오지 말라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10월의 어느 저녁 어머니의 꿈을 꾸었습니다. 무언가 염려가 되어 오래간만에 찾아 뵈었더니 어머니는 고다쯔(일본 난방기구로 앉은뱅이 책상형식으로 되어 이불이 덮여 있음)에 자는 채로 쭉 천정을 보고 있는 것이 아닙니까. 수술을 한 고관절의 주변이 아파서 퇴원 후는 거의 잠을 잘 수 없었던 것 같습니다. 어머니는 [이대로 반신불구가 된다면 죽는 편이 낫다]라고 말할 정도로 침울해 있었고 아이들이 병문안을 오지 않은 것도 충격인 것 같았습니다.
저는 일주일정도 머물었고 그 이후도 매일 가서 어머니를 보살폈습니다. 그렇게 해서 처음으로 목욕탕과 화장실도 대단한 일이다 라고 말씀하시는 어머니의 몸상태를 이해 했습니다.
그러나 병원에 가보라고 말해도 [가도 낫지 않아]라고 말하며 들어주지 않았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 지 몰랐던 저는 이전에 친구가 통증을 가볍게 해주는 것이 있다고 말했던 것을 기억해 내고 곧 물어 보았습니다.
곧 친구가 차로 가지고 와 준 것이 수액시트였습니다. 이것은 수목의 엑기스을 추출해서 만든 하얀 분말이 들어있는 포장상태의 작은 시트로 시포처럼 
몸에 붙여 사용합니다.
거기에다 복잡골절을 당한 후 수액시트를 계속 붙였더니 해외여행을 할 정도로 건강해 졌다는 말하는 체험수기도 보여주었습니다. 어머니에게 [안돼도 본전. 우선은 사용해 보세요]라고 권했더니 어머니도 납득해 주셨습니다.


안색이 좋아지고 여행도 갈 수 있다.

수액시트를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10월말입니다. 그랬더니 그때까지 불면을 호소하던 어머니가 [발이 따뜻해져 잘 잤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시트는 차색으로 변했고 질퍽질퍽 젖어 있었습니다. 그래서 매일밤 양발바닥에 붙이고 자는 것으로 했습니다.
4일째의 저녁에 어머니의 집에 가니 어머니는 아침과 점심식사를 만들고 있던 것처럼 [밥도 지을 수 있을 것 같아]라고 즐거워 하고 있었습니다. 거기에다 퇴원 후는 계단 등을 오를 수 없었더니 그날은 2층까지 왕복했다고 그럽니다. 1주일간을 보내고 몸도 상당히 가벼워졌다고 말하고 점점 예전 어머니의 건강이 돌아왔습니다.
그래서 수액시트를 사용하기 시작한 2주일부터는 제가 옆에 붙어서 매일 산보를 나갈 수 있을 정도로 회복했습니다. 
그리고 어머니는 목욕탕에 들어갈 때 이외에는 하루종일 수액시트를 붙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 장시간 붙이고 있어서인가 2개월도 지나지 않아 안색도 좋아지고 잘 웃으시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수액시트을 조금 쉬어 볼까]라고 말하고 수액시트를 붙이는 것을 멈추었습니다.
어머니의 수술후의 통증은 근육이 약했기 때문에 일어났고 운동을 하면 나는 것 입니다. 처음에는 그것을 믿지 않던 어머니가 걸어도 편안하게 된 것을 실감했습니다. 상당히 적극적으로 운동하게 되었습니다. 
완전히 건강해진 어머니는 금년이 되어 3번 노인회의 온천여행에 갈 정도이고 그 변화에 놀라울 뿐입니다.
이번에는 전기로 움직이는 사륜차의 운전연습을 시작했습니다. 그 모습은 싱글벙글하고 즐거워하는 것 같습니다.
어머니의 건강은 수액시트 덕택이고 가르쳐준 친구에 하나씩 하나씩 보고하고 있습니다. 어머니의 웃는 얼굴을 보고 있는 것이 저의 행복입니다.
 
한마디의 충고 (혼베클리닉 원장 혼베가즈히로)

수술을 했다는 것은 그것만으로 몸에 대해 커다란 손상을 주는 것입니다. 특히 고령자의 경우는 수술후의 회복이 늦어지는 경우로 정신적 충격도 더해져 잠잘 수 없게 되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우에노씨의 어머니는 더욱이 그 일보 직전의 단계였습니다. 수액시트로 원기를 회복할 수 있어서 정말로 잘됐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수액시트에 의한 배독과 세포의 활성화에 의한 것입니다.
현재는 수액시트의 사용을 멈추었다고 합니다만 그것은 관계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때때로 정기적으로 사용하든지 다시 몸 상태가 악화되면 붙이기 시작 한다면 좋습니다.

 


유카리 목초수액시트 / 일본 직수입품 

◈ 목초액, 아카리쿠스 버섯 성분이 대폭 강화된 신제품.

◈ 시트 한장마다 건조제가 들어있음.

◈  MADE IN JAPAN 완제품 !!

{ 30매/ 28.000원 },{ 60매/55.000원},

{ 90매/81.000원 },{ 180매/153.000원}

택배비 무료!!!

지난 해부터 국내에서 숱한 화제를 뿌리고 우리 국민 5%인 200만명이

사용했을 정도로 이미 인증이 된 불가사이 수액시트(일본에서의 별칭), 네떼루마니와

이제 막 한국에 상륙한 유까리 수액시트가 이익의 사회 환원 차원에서 최저가 판매를

 ë‹¨í–‰í•˜ê²Œ 됐읍니다.

** 아울러 엽록수도 국내 공장 준공 기념으로 가격 파괴하기에 이르렀읍니다.

**저희 "원클릭"에서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사은의 기념으로 국내 최저가로

 ì—¬ëŸ¬ë¶„께 두 제품을 판매코져 합니다.

**엽록수 ,수액시트 공히 국내최저가입니다.


네떼루마니 38.500원에 36매

특별할인가 판매!!

엽록수 33.000원 (10팩+수액시트 6포)

<a href="">www.neterumani.net</a>< /A>


reply via email to

[Prev in Thread] Current Thread [Next in Thread]